바로가기 메뉴

광주시

주메뉴

메뉴 열기

광주소개

푸르른 쪽빛이 배어있는 광주

장시(場時)

조선시대 장시는 농촌경제의 중심무대였을 뿐만 아니라, 사람의 왕래와 상품교역이 이루어지면서 문화와 정보를 연결해주는 고리 역할을 하였다. 5일마다 돌아오는 장날은 지역주민들에게 활기를 불러일으키는 날이었다.

조선은 개국 이후 상업 활동을 크게 억제하였고, 조선 전기의 산업도 한양 시전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다. 하지만 산업이 발달하면서 지방에서도 장시가 열리기 시작하여, 15세기 후반에 정기시장인 장시가 설립되고 그 수도 차츰 증가하였다. 이처럼 장시가 증가해가고 있었지만, 조선 정부는 다른 도에 비해 경기도의 장시개설에 대해서는 강하게 금압(禁壓)했다.

하지만 조선시대 최대의 소비시장인 수도 한양의 각종 물자를 공급하는 배후지로서의 역할 때문에 장시의 개설을 근본적으로 막지는 못했다. 18세기 이후 광주지역에 성내장 · 경안장 · 송파장 · 사평장 · 우천장 등 10여 개의 장시가 열리고 있었다. 이 중 한양과 근접하면서 삼남지방과 이어지는 요지에 있던 송파장이 가장 크게 번성했다. 경기도 내 다른 장시들과 달리 5일장이 아닌 상설되었지만 서울의 시전상인들과 경쟁하면서 강력한 폐지 요구를 받기도 하였다. 장시가 확대되면서 각 지역에서 생산된 특산물의 유통 범위는 더욱 넓어져, 장시에서 거래되는 물품도 곡물류, 직물류, 과일 · 채소류, 목기 · 죽물류, 금속제품, 사기 및 토기그릇, 종이류, 수산물 등 매우 다양해졌다.

광주는 지리적으로 최대 소비시장인 한양을 거쳐 서해로 연결되는 한강을 끼고 있었기 때문에, 이곳을 근거지로 하는 상인들은 육로와 수로, 그리고 해로까지 연결되는 교통로를 이용하여 상품유통에 적극 참여했다. 특히 18세기 후반 송파장은 서울의 시전을 경유하지 않고도 각 지역과 연결할 수 있는 지리적 이점 때문에, 서해안의 소금과 젓갈 등을 각 지역으로 연결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특히 광주지역의 장시는 사옹원 소속 사기제조장 분원과 관련하여 특색있게 발전할 수 있었다. 남종면 일대의 우천장은 분원에서 제조한 각종 사기들을 한양으로 운송하기 위한 중요한 거점 역할을 하였다. 게다가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류하는 지점에 위치하여 서해안의 소금을 비롯한 각종 해산물과 내륙지역 특산물이 수로로 운반되는 길목이라는 지리적 이점과 더불어 경안장과도 연계되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

1910년 이후 조선의 경제구조는 일제강점기 식민지 체제로 전락하면서 큰 변화를 겪었다. 그러나 1910년을 전후한 시기 광주지역의 상품거래량은 크게 줄지 않았다. 송파장은 예전과 마찬가지로 대규모 장시로서 면모를 지키고 있었고, 우천장도 거래 규모가 비교적 컸던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페이지 담당자
  • 문화관광과 | 김태순 | 031-760-4821
페이지 만족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