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광주시

주메뉴

메뉴 열기

광주소개

푸르른 쪽빛이 배어있는 광주

낙화암(落花岩)

낙화암(落花岩)

소재지 : 초월읍 도평리 입구

병자호란 때 경상 좌병사 허완과 우병사 민영이 많은 군사를 이끌고 와서 남한산성밖 언덕에 진을 치고 있었다.

그 근처 많은 백성들이 몰려와서 보호를 요청하므로 부녀자들만 을 군사들이 호위하게 되었다. 노도처럼 밀려온 오랑캐들은 가는 곳마다 살육과 노략질과 부녀자들에 대한 겁탈에 혈안이 되고 있던 때라 부녀자들만을 한 곳에 모아 보호하게 된 것이다. 마침내 적군은 대병력을 몰아 쳐들어 왔다.

좌우병사는 전군에 명을 내려 양군은 서로 어울려서 한참 격전을 벌였다. 우병사 민영이 부하들에게 소리를 쳤다. 「아녀자들은 산성 안으로 피신시켜라」 「안됩니다. 산성 안으로 들어가는 길이 막혀서 뚫지를 못합니다.」 「그렇다면 할 수 없구나, 뒷산 제일 높은 곳으로 대피시키도록 하라」 그리고 얼마 후에 보니 처음에는 어느 쪽이 우세한지 분간을 할 수 없었는데 차츰 아군들이 밀리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승전의 기색을 알게된 적군은 더욱 사나워졌다. 미쳐서 날뛰는 맹수들처럼 우리 편 군사들을 전멸시키려고 대들었다. 그러자 경상 우병사가 부하군졸들에게 소리소리 호통을 쳤다.

「사직의 존망이 걸려있는 싸움이다! 물러가는 자는 한 칼에 벨 것이니, 나라와 백성을 위해서 목숨을 걸고 싸워라!」 그러나 일단 전의를 상실한 군사들은 자꾸 밀리기만 했다. 이때 좌병사 허완은 단신으로 말을 몰아 성난 사자처럼 장창을 휘두르며 적진을 누비면서 순식간에 적병을 수 없이 찔러 쓰러뜨렸다.

쫓겨 가던 군사들도 주춤 돌아서서 다시 힘을 얻어 싸우기 시작했다. 무수한 화살이 날고, 장검이 번득이는 속을 종횡무진으로 달리며 싸우던 허완 장군은 마침내 집중하는 화살을 온몸에 받고 말 위에서 떨어지고 말았다. 그러자 대세는 또 다시 바뀌어, 전세는 걷잡을 수 없이 역전되기 시작했다.

허완 장군은 명장답게 전사를 하고 말았으나 수하에 있던 수천 군사들은 갈피를 잡지 못하고서 우왕좌왕 뒷걸음을 치며 밀려오고 있었다. 그런 광경을 산꼭대기에서 바라보던 여인들은 절망과 비탄에 빠져 간간이 비명만을 지르고 있었다.

전세가 완전히 기울어지자, 산 아래까지 도달한 적병들은 산 위에 있는 여자들을 보고 제각기 이상한 소리를 지르면서 기어오르기 시작했다. 이때 한 여자가 나서서 비장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제 싸움은 졌습니다. 그러나 우리 아녀자들은 이대로 오랑캐 놈들에게 붙잡혀서 더러운 굴욕을 당하느니 보다는 스스로 생명을 버리는 것이 옳은 일일 것입니다.」 온 몸이 오랑캐 놈들의 손과 발에 더럽혀지다가 죽음을 당하느니 차라리 백제시대의 삼천 궁녀들처럼 깨끗하게 죽음을 택합시다.

말을 마치고는 산 뒤쪽에 있는 벼랑으로 가서 몸을 던져 버렸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다른 여자들은 잠시 멍하고 있었으나 곧이어서 모두 뛰어가 몸을 던졌으니 천추의 원한을 품은 채 장렬한 죽음을 택한 것이다. 수백 명의 꽃 같은 여자들이 절개를 지키어 이 민족의 고결한 정신을 나타낸 것이다.

그러한 광경을 바라본 우병사 민영 이하 전 장병들은 이를 갈며 다시 적병들과 용감하게 싸웠으나 워낙 중과부족이라 얼마 후 모두 장렬한 전사를 하였다.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가면 쌍령리라는 곳에 부녀자들이 몸을 던진 바위가 있는데 그곳엔 이러한 내력이 서려 있는 것이다. 후에 나라에서 사당(祠堂)을 짓고 원혼을 제사지냈다고 한다.

페이지 담당자
  • 문화관광과 | 김태순 | 031-760-4821
최종 수정일
2020-01-17
페이지 만족도